부추란

본문 바로가기
양평부추영농조합

양평부추영농조합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부추 부추(Allium tuberosum)는 수선화과의 부추아과에 속하는 여러해살이풀이다. 잎은 길고, 꽃은 흰색으로 피며 열매는 삭과이다.
형태 및 특징 부추는 잎을 식용으로 하는 여러해살이 식물로서 종자번식과 뿌리번식이 가능한 것이 특징이다. 땅 속에 짧은 뿌리줄기가 있고 많은 비늘줄기를 만들어서 포기 모양이 된다. 잎은 각 비늘줄기에 여러 장이 붙어 있고 길이 15-20cm, 폭 3-10mm이다. 잎은 편평하고 등쪽에 모서리가 있으며 잎끝은 둥글다. 짙은 녹색이고 부드러우며, 특유의 냄새가 난다. 잎집은 3-6cm이며, 여름에 40-70cm의 줄기를 내고 줄기 끝에 흰꽃이 20-40개 핀다. 꽃은 작고 6장의 꽃덮이조각으로 되어 있다. 가을에 열매를 맺으며 종자는 검고 깨알만 하다. 포기나누기나 종자를 심어 재배하는데 추위·더위에 강하고, 어느 정도 자라면 포기나누기로 증식한다. 서리를 맞으면 지상부분은 시들어버리지만 지하부분은 월동(휴면상태)한다. 잎은 낫으로 베어 수확한다. 재생력이 강하기 때문에 1년에 5회 이상도 수확이 가능하다. 최근에는 수요가 늘어남에 따라 비닐하우스 시설재배를 통하여 겨울에도 재배하여 수확하고, 또 이른봄에 출하하기 위해 촉성재배도 한다. 이 밖에 포기에 흙을 덮거나 프레임 속에서 차광하여 연화재배도 하고 있다.
영양 잎 100g 속에는 단백질 2g, 당류 2.8g, 칼슘 500mg, 칼륨 450mg이 들어 있다. 부추에는 비타민 A, C, B1, B2 등이 많이 들어 있다. 또한 베타카로틴, 클로로필, 비타민 C, 황함유화합물, 플라보노이드류 등이 다양하게 함유되어있다.
문화 불교에서 오신채(부추, 달래, 파, 마늘, 생강) 라고 하여 금기시 하는 식품중 하나이다.
재배 1. 노지재배재배시기는 지역에 따라 4월에서부터 11월 노지재배가 가능하다. 부추 모종을 포트에 키워 이식하는 것이 가장 안전하고 좋은 방법이지만, 비용의 절감을 위해 직파하는 경우도 흔하다. 우리나라에서는 그린벨트 품종을 가장 선호한다. 4월에 파종할 경우 9월~10월에 수확이 가능하지만 첫해에는 수확량이 저조하기 때문에 첫해는 수확을 하지 않고 겨울동안 휴면을 시킨다. 휴면을 거친 부추를 다음해 3월~4월에 묵초를 제거하고 웃거름을 뿌려주고 난 후에 관수를 한다. 25일~30일 정도가 지나면 고품질의 초벌부추의 수확할 수 있다. 이후 적정량의 관수만을 통해 두벌, 세벌, 네벌까지도 수확이 가능하다. 많은 수확량을 원하지 않는다면 한번 파종으로 아주 오랜기간 수확이 가능하다.
2. 시설하우스재배재배시기는 11월에서부터 4월까지 추운 겨울에 재배하는 방법이다. 재래종의 경우 겨울에 정상적인 휴면을 거쳐야만이 수확이 가능하였지만 신품종(조생종)의 개발로 휴면을 정상적으로 거치지 않아도 수확이 가능하다. 4월에 파종하고 10월~11월 잠깐의 휴면을 거치고 난후에 묵초를 제거하고 웃거름을 뿌려주고, 하우스시설에 비닐을 2~3중으로 피복한다. 피복한 후에 인위적인 관수를 한다. 25일~30일정도가 지나면 고품질의 초벌부추의 수확할 수 있다. 이후 적정량의 관수만을 통해 두벌, 세벌, 네벌까지도 수확이 가능하다. 많은 수확량을 원하지 않는다면 한번 파종으로 아주 오랜기간 수확이 가능하다.

출처 : 위키백과

예부터 전해지는 부추의 효과

동의보감에서는 부추를 ‘간의 채소’라고 부르며 “김치로 만들어 먹으면 좋다”할 정도로 간 기능을 강화시키는데 좋은 역할을 한다. 또한 본초강목에서는 “부추 생즙을 마시면 천식을 다스리고 어독을 풀며 소갈과 도한(식은땀)을 그치게 한다”라고 기술되어있다. 민간요법에서는 부추 삶은 물에는 살균효과가 있어 항문질환의 치질, 치루 등 부위를 씻으면 도움이 된다고 전해진다. 또한 배가 항상 냉하고 설사를 잘하는 경우에는 부추가 도움이 된다고 하는데 부추의 독특한 냄새를 만들어내는 유화 알린 성분이 몸에 흡수되면서 자율신경을 자극하여 에너지대사를 활발하게 해주기 때문에 음식을 잘못 먹고 설사를 할 때 부추 꽃대를 채취해 진하게 달여 먹으면 설사를 멈추게 하는 효과가 있다. 부추에는 비타민A, B, C와 카로틴, 철 등이 풍부해서 혈액 순환을 원활하게 하고 소화기관을 튼튼하게 해준다.

출처 : 네이버블로그 굿뜨래

부추복용법

부추를 생즙으로 먹으면 어혈을 풀어 주고 각종 출혈성 질환에 도움이 되며 혈관이 막혔을 때나 혈액이 탁할 때 혈액순환 개선을 시켜 주는 역할을 하는데 부추를 갈아서 즙을 내서 주스로 마셔주면 흡수율이 높아진다고 합니다. 부추는 매운 맛이 있어 소화기가 약하거나 염증이 있을 경우 주스로 섭취 하는 것은 자극이 될 수 있기 때문에 한번에 70g 정도를 섭취하는 것이 좋고 하루에 200g 이내로 본인의 소화 상태에 맞춰서 조절을 해서 먹는 것이 좋습니다. 부추는 요구르트 와 함께 갈아서 마셔주면 흡수율을 높일 수 있어 도움이 되고, 부추에는 지용성비타민 베타카로틴이 풍부해 기름에 살짝 볶아서 먹으면 흡수율이 열 배 정도 높아지기 한다고 합니다. 또한 부추를 식초를 넣은 끓는 물에 살짝 데쳐서 비트와 함께 갈아주면 비트에 있는 안토시아닌이 혈액을 맑게 하고 혈관을 튼튼하게 하며 식초에 있는 유기산 성분이 미네랄과 비타민의 흡수를 도와주는 역할을 해서 좋다고 합니다.


그누보드5
주소 : 경기도 양평군 양동면 양동로 1692-4 (석곡리 261-3) | 전화: 031-775-7780 | 팩스: 031-774-8859 Copyright (C) 양편부추영농조합법인. all rights reserved.